목포대도서문화연구원
본문 바로가기

섬뉴스


작성일 : 15-04-09 10:43
[연합뉴스] 중국, 남중국해 분쟁해역에서 인공섬 추가 건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3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4/09/0200000000AKR201504090… [16]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중국이 남중국해 영토분쟁 지역에서 또다른 인공섬을 건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는 9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입수한 한 인공위성 사진을 공개하며 중국이 남중국해 미스치프 환초에서 준설 및 매립작업을 통해 인공섬을 조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 1월부터 환초 부근에서 대규모 준설작업을 진행해왔다.

사진에서는 필리핀 서부 팔라완 남동쪽 135㎞ 해상의 이 환초에서 일단의 중국 준설선이 모래를 파내 물에 잠겨있는 환초에 들이붓고 있는 모습이 나타난다.

엄청난 속도와 준설 규모로 이 환초들은 완연히 섬의 형태를 띠고 있다. 이 환초 주변에선 500∼800명을 실을 수 있는 규모의 감시선들이 순찰중이다.

미스치프 환초는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에 속한 산호초 군락이다. 중국이 1994년부터 점거해 메이지자오(美濟礁)라고 지칭하고 있다.

산호초를 인공섬으로 만들어 실질적 영유권을 주장하려는 중국의 계획에 주변국들은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은 최근 호주 캔버라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중국이 이곳에서 수개월 동안 준설장비와 불도저를 이용해 모래 장성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중국은 앞서 미스치프 환초 인근의 한 암초에서도 인공섬을 건설한 바 있다.

국제 군사정보분석업체 IHS 제인스는 지난해 11월 중국이 피어리 크로스 암초(중국명 융수자오<永暑礁>)에 길이 3천m, 폭 300m의 인공섬을 건설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이 암초는 미스치프 환초에서 서쪽으로 320㎞ 떨어진 곳으로 중국은 이곳에 군함을 댈 수 있는 항만과 함께 전투기 활주로도 갖춰놨다. 

한국, 일본, 인도를 순방 중인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외교적 언사로 미국의 우려감을 내비쳤다. 그는 일본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에서 "중국의 이런 움직임이 분쟁지역에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외교적 해결에 대한 기대를 낮췄다"고 말했다.

카터 장관은 "중국이 주변국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지금과 같은 움직임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해양 투명성 기구 마이라 랩-후퍼 국장은 "이번 인공섬 조성계획은 중국의 영토확보 욕심이 얼마나 광범위하고 체계적인지 보여주는 한 증거"라고 꼬집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