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도서문화연구원
본문 바로가기

섬뉴스


작성일 : 15-04-09 10:24
[서울신문]독도 가족 2만명 시대… 이제는 외롭지 않은 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8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50409015010 [12]
‘독도 명예주민 2만명 시대’가 올해 상반기 중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울릉군이 2010년 11월부터 독도 영유권 강화 등을 위해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명예주민증을 발급한 이후 4년여 만이다. 군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독도 동도 선착장 등에서 기념행사를 열 예정이다.

▲ 독도

<IFRAME noResize height=250 marginHeight=0 src="http://wwwad.seoul.co.kr/RealMedia/ads/adstream_sx.ads/jajunggo/news@mid_top" frameBorder=0 width=250 marginWidth=0 scrolling=no></IFRAME>
8일 울릉군에 따르면 이날 현재 독도 명예주민증 발급자는 모두 1만 7474명(내국인 1만 7260명, 외국인 214명)이다. 이는 독도 전체 방문객 138만 6475명의 1.2%를 약간 웃도는 정도다. 외국인의 경우 30개 국가에 걸쳐 있으며 대부분이 미국, 호주, 캐나다 국적의 국내 원어민 교사들이다.

연도별로는 첫해 44명을 비롯해 2011년 1825명, 2012년 4614명, 2013년 7196명, 지난해 3453명이다. 올 들어서는 이날까지 342명이 발급받았다. 지난해 독도 명예주민증 발급자가 크게 감소한 것은 세월호 참사로 독도 방문객이 2013년 25만 5838명의 절반이 조금 넘는 13만 9892명에 그쳤기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들어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도발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미 독도를 다녀간 사람들 중 명예주민증을 발급받지 않은 이들의 발급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국내외 희망자 전원에게 주민증을 발급해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독도 명예주민증은 독도 방문객들이 시기에 상관없이 독도관리사무소 홈페이지(www.intodokdo.go.kr) 또는 독도관리사무소에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울릉도~독도 선표 및 방문 기념사진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무료로 발급(우송료 포함)해 준다. 명예주민증은 주민등록증 형태의 카드(가로 8.5㎝, 세로 5.4㎝)로 앞면에는 성명과 국적, 독도주민번호 등이 기재되며 울릉군수 직인이 찍힌다. 군은 올해 관련 예산 4000만원을 확보했다.

신순식 도 독도정책관은 “흔히들 독도가 외로운 섬이라고 말하지만 명예주민이 2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우리 땅”이라며 “앞으로 독도 명예주민을 더욱 늘려 나가기 위해 주민증 소지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독도로 가족관계등록부의 등록기준지(본적지)를 옮긴 국민은 3104명이다. 독도에 주민등록 주소지를 둔 국민은 독도 주민 김성도·김신열씨 부부와 현지에서 근무하는 독도경비대원, 독도 등대원 등 모두 30명이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5-04-09 15면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